[중앙일보] "꿈나무 육성해 세계적인 강국으로..." 김종민 바이애슬론연맹 새 회장의 포부


평창 겨울올림픽 훈련 당시 국가대표 티모페이 랍신(왼쪽)과 함께 한 김종민 대한바이애슬론연맹 회장. [사진 대한바이애슬론연맹]

 
김종민(38) 아시아소방구조스포츠연맹 회장이 제5대 대한바이애슬론연맹 회장으로 당선됐다.
 
대한바이애슬론연맹은 '지난 7일 실시한 제5대 연맹 회장 보궐 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김종민 회장이 당선됐다'고 8일 밝혔다. 임기는 2020년까지다. 배재대학교 레저스포츠학과와 명지대학교 대학원 체육학과를 졸업한 김 회장은 바이애슬론연맹 부회장을 역임했고, 현재 국제소방구조스포츠연맹 아시아 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다.
 
김 회장은 2015년부터 바이애슬론 국가대표 선수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만큼 종목에 많은 애정을 가져왔다. 특히 안나 프롤리나, 티모페이 랍신 등 러시아 출신 선수들의 귀화에 가장 큰 역할을 하는 등 지난 2월 열린 평창 겨울올림픽 경기력 향상에 기여해왔다.
 
지난해 3월 열린 바이애슬론 월드컵에서 여자 국가대표 예카테리나 압바쿠모바, 안나 프롤리나, 문지희(오른쪽부터)와 함께 한 김종민 대한바이애슬론연맹 회장. [사진 대한바이애슬론연맹]

지난해 3월 열린 바이애슬론 월드컵에서 여자 국가대표 예카테리나 압바쿠모바, 안나 프롤리나, 문지희(오른쪽부터)와 함께 한 김종민 대한바이애슬론연맹 회장. [사진 대한바이애슬론연맹]

 
 

김 회장은 유소년 꿈나무 유학 사업을 통한 영재 선수 발굴과 육성, 꿈나무와 이를 후원하는 개인 사업가 간의 1대1 멘토 장학 프로그램, 시도연맹과 생활체육 활성화 등을 통해 바이애슬론 활성화를 최우선 목표로 내세웠다. 김 회장은 "힘든 시기에 회장을 맡은 만큼 책임감을 갖고, 바이애슬론의 관심을 이끌어내겠다. 10년 뒤 세계적인 바이애슬론 강국으로 진입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"고 각오를 드러냈다.
 
김지한 기자 kim.jihan@joongang.co.kr

[출처: 중앙일보] "꿈나무 육성해 세계적인 강국으로..." 김종민 바이애슬론연맹 새 회장의 포부

https://news.joins.com/article/22783666